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HOME > 고객게시판 > 보도자료
 
 
제   목 "돈 5배 쥐어줘도 안가" 배터리·태양광까지 번진 코
작성자 관리자 날짜 2020-03-10 조회수 71


 다운로드    : (0.00KB)  (0.00KB)  (0.00KB)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후폭풍이 자동차에 이어 전 산업계로 번질 조짐이다. 중국 현지 공장이 멈춘 상태에서 재가동 시점마저 가늠할 수 없어 자동차는 물론 태양광, 배터리 업계도 공급·생산 차질 우려감이 높아지고 있다.  
4일 업계에 따르면 한화큐셀은 중국 장쑤성 난퉁시 치둥 공장에서 태양광 모듈을 생산하고 있지만 최근 긴급 재고 정비와 대체 조달처 검토에 들어갔다. 신종 코로나 사태로 중국 주요 도시의 공장들이 9일까지 가동을 중단하면서 강화유리, 알루미늄 프레임 등 모듈 생산에 필요한 부자재들의 안정적인 공급을 장담할 수 없기 때문이다. 공장들은 오는 10일 부터 공장을 가동할 계획이지만 감염 환자와 사망자가 점점 늘어나고 있어 중단 기간이 연장될 가능성에 점점 무게가 실리는 분위기다. 국내 업체들의 태양광 발전 모듈 부자재 재고는 약 2개월여 분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화 관계자는 “춘절 전에 재고를 들여놔서 당장은 문제가 없다”면서도 “통상 기온이 오르는 2분기부터 태양광 발전소 설립이 활성화는데 사태가 장기화할 경우 (모듈 공급) 문제가 심각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LG화학의 난징 배터리 공장은 중국 정부의 권고로 지난달 31일부터 가동을 멈췄다. 톈진의 석유화학 공장은 장치 산업의 특성상 가동은 중단하지 않았지만 가동률을 낮춘 상태다. LG화학 관계자는 “현재 공장 방역과 사업 리스크 2가지 면에서 컨틴전시 플랜(비상계획)을 짜고 있다. 사태가 장기화해 중국에서 납품을 받지 못하면 최악의 경우 국내 공장을 못 돌릴 수도 있다”고 말했다. 
한 업계 관계자는 “현재 중국내 내륙 물류가 막혀 운임을 4~5배 줘도 안 가려 한다. 중국 내 다른 지역에서 자재를 받으려고 해도 고속도로가 막혀있다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  


[중앙일보] 이소아 기자
이전글 OCI, 폴리실리콘 접는다…中 저가공세로 태양광소재 &
다음글 친환경·고품질' 모두 잡는다…정부, 태양광 모듈 KS
 
 
 
 
 
 
Untitled Document